[항공 지식] 다시 착륙하러 갑니다! - 고 어라운드

Posted by Haruitl
2014. 12. 19. 16:29 ::항공 지식::

 안녕하세요! MentosCola 입니다.


 겨울! 14년 최대의 한파가 몰아닥치는 요즘, 항공분야의 여러가지 이슈가 많습니다.


 문득 뉴스를 보니 윈드시어에 의해 '착륙을 취소'하는 항공기가 생기고 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오잉?! 잘 착륙하던 항공기가 왜 착륙을 취소하고 다시 뜰까요? 오늘은 이렇게 항공기가 착륙 중 다양한 사정에 의해 착륙을 취소하고 다시 이륙하는 절차인 '고 어라운드 (Go-Around)'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고 어라운드가 뭐니?


 고 어라운드(이하 G/A), 직역하면 (멀리)돌아서 간다는 뜻인데요. 시간과 기름과 땅콩을 들여 열심히 날아와서 이제 착륙이 눈 앞인 상황에서 다시 기수를 들어 이륙하여 공항 주변을 한바퀴 돌고 와서 다시 착륙하는 것을 말합니다.



 위 사진은 G/A 진행시의 공항 재 접근 절차입니다. 접근하던 항공기가 기수를 번쩍 들어 상승하고 바퀴를 집어넣습니다. 그리고 국지 관제소에서 출발/접근 관제소로 바꾸어 교신하며 다시 접근하는 방향을 직접 지시받습니다. 그리고 다시 활주로와 정렬하여 착륙하는 것이지요. 물론 G/A는 항공기의 연료가 허가하는 한 계속 시킬 수 있습니ㄷ...




 2. 고 어라운드는 왜 하는거니?


 그러면 이렇게 돈 낭비 시간 낭비 땅콩 낭비인 G/A는 왜 하는 것일까요? 이 또한 피치 못할 사정이 있어서 하는 것이겠지요. 그 피치 못할 사정의 예를 몇 가지 들어보겠습니다.


  예1) 내가 내린다는데 거기 안 비키는거 누구야!



 30초 부터 보시죠. 지상 관제사의 실수로 인해 항공기가 착륙하는 중에 다른 항공기가 활주로에 진입한 경우입니다. 이외에도 항공기가 활주로 상에서 고장이 났거나 착륙 후 정상적으로 이탈하지 못한 경우로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활주로에 항공기가 있는데 여기에 착륙한다면... 결과는 끔찍하겠죠?

  예2) 내리고 싶은데 날씨가...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

 조종사들은 빨리 내리고 집에 가고싶어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희망을 짓밟는 '기상 상황'이 있지요. 대표적으로 윈드시어가 있습니다. 윈드시어가 뭐냐구요? 윈드시어로 발생한 사고를 다룬 이 글을 읽어보세요!


 그래도 허전하니, 간략하게 설명하겠습니다. 이착륙시 항공기를 추락까지 시킬 수 있는 LLW(Low Level Windshear / 저고도 돌풍)의 그림입니다. 숫자가 보이시나요? 1번에서 항공기가 이륙할 때는 정풍을 받아 양력을 크게 받으면서 고도가 상승합니다. 하지만 돌풍의 중심부인 2번, 아래로 내리누르는 바람에 의해 항공기가 휘청거리기 시작하지요. 3번에 이르러 자세를 가다듬으려 하는 찰나에 4번 위치에서는 강한 뒷바람이 불어 날개를 통과하는 바람의 속도가 0에 가깝거나 심지어는 마이너스가 되어 양력을 상실하지요.


 그리고 시정 또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공항마다 설치된 항법설비의 정밀도보다 시정이 좋지 않은 경우에는 G/A를 선언, 다시 착륙하거나 근처의 상황이 좋은 공항으로 회항하게 됩니다. 아래 영상은 저시정 상황에서 전자동 착륙을 하는 항공기의 영상입니다.


(1분 30초까지만 보시면 충분!)


  갑자기 구름 속으로 빠지면서 시정이 확 짧아지는 것을 보셨을 것입니다. 이 외에도 항공기가 G/A를 선언하는 이유는 매우 다양합니다.  결국은 '어쩔 수 없이' G/A 결정을 내리게 되는 것이지요.




 3. 그래서?


 위에서 보신것과 같이 G/A는 승객과 항공기의 안전을 위하여 시간과 연료를 소모하면서 G/A를 결정하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항공기를 이용하면서 창 밖으로는 공항이 스쳐지나가는데 도착시간이 늦어지셨던 분들께서는 그 이유를 이해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앞으로 항공기를 이용하실 분들께서 비행기가 활주로를 스치고 다시 이륙하더라도 안전을 위한 것임을 부디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